예술인 구독 신청
닫기
구독신청
메뉴바
vol.29 2019. 2 로고

예술인복지뉴스

동향 국내외 문화예술계 동향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8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기자간담회

2018. 12

올해로 11년을 맞이한 한국의 대표적인 공연예술 지원 사업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올해의 신작(이하 올해의 신작)〉의 선정 작품들이 공연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5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올해의 신작으로 5개 장르(연극, 무용, 전통예술, 뮤지컬, 오페라)에서 총 24개 작품을 선정했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된 작품들은 오는 12월 2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등에서 선보인다.

올해의 신작은 제작부터 유통까지 공연예술 전 장르에 걸쳐 단계별 연간 지원을 통해 우수 창작 레퍼토리를 발굴하는 예술위의 대표적인 지원 사업이다. 매년 우수한 창작 작품들이 발굴되어 소개되고 공연까지 이어지며 많은 창작자들과 관객들에게 신뢰를 쌓아왔다. 최근에는 2016 공연예술 창작산실 우수 신작 선정작인 뮤지컬 〈레드북〉이 2017년 초연에 이어 2018년 재연까지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며 올해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극본상과 음악상,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하는 등 좋은 결과를 내며 공연예술 창작산실 선정작의 우수성을 증명했다.

지난 2018년 1월부터 총 250개 신청 단체를 대상으로 1차 기획안 심사와 2차 인터뷰 심사, 쇼케이스까지 4개월간 총 3단계의 검증 절차를 거쳐 10.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24개의 단체가 최종 선정되었다. 이렇게 선정된 24개의 작품이 11월 20일에 열리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서“믿고 보는” 신작을 배출하는 ‘올해의 신작’의 시작을 알린다.

2018년 선정 작품은 연극 7편(▲분노 하세요! ▲빌미 ▲가미카제 아리랑 ▲세기의 사나이 ▲배소고지 이야기; 기억의 연못 ▲하거도 ▲비명자들1), 무용 9편(▲댕기풀이 ▲Hidden Dimension ▲Nutcrusher ▲개미 ▲매스·게임! ▲평행교차 ▲Down the rabbit hole ▲변신 ▲소극적 적극), 전통예술 3편(▲도공지몽-잊혀진 우리의 악기 ‘훈’ ▲창극 〈내 이름은 사방지〉 ▲생사의_죽음에 관한 삶의 음악), 뮤지컬 3편(▲마리 퀴리, ▲재생불량소년, ▲(HOPE-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 오페라 2편(▲검은 리코더, ▲인형의 신전)으로 오는 12월부터 2019년 3월까지 만날 수 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