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구독 신청
닫기
구독신청
메뉴바
vol.27 2018. 10 로고

예술인복지뉴스

칼럼 정희섭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신임 상임이사

새로운 예술인 복지정책을 꿈꾸며

2018. 3
정희섭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신임 상임이사

#1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만들어질 무렵 ‘예술인 복지가 왜 필요한가’에 대한 토론회가 열린 적이 있습니다. 당시 토론자로 참여했던 저는 젊은 시절 연극판에서 일하던 때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했습니다.

연극 연출을 할 당시 차고에 딸린 방에 살았던 적이 있습니다. 아마 주인집에 딸린 운전기사의 방으로 사용되던 방이었던 것 같습니다. 어느 날 늦잠을 자고 있는데 집에 강도가 들었습니다. 강도는 차고를 지나서 주인집을 털려고 했다가 중간에 우리 집에 멈춰 섰던 것 같습니다. 아내와 저, 아이들 모두 꽁꽁 묶여서 강도가 집을 뒤지는 것을 보고만 있었습니다. 강도가 집을 한참 뒤졌지만 아무것도, 그 흔한 반지조차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당황한 강도가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네 남편 뭐 하는 사람이야?”
“연극 하는데요.”
“털어봤자 아무것도 안 나오겠구먼. 퉤!”

강도마저 인정할 만큼 연극인들, 예술인들이 가난하게 산다는 것을 그때 절실하게 느꼈고, 재단에서 일하게 되었을 때 문득 그때 그 생각이 났습니다.

#2
한 후원자가 후원 아동에게 무엇을 갖고 싶은지 물었는데 그 아동이 유행하는 롱패딩을 갖고 싶다고 했더니, ‘후원을 받으면서 비싼 롱패딩을 갖고 싶다니 괘씸하다’며 후원을 끊은 일이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누군가로부터 도움이 받는다고 해서 주제나 분수를 알아야 하는지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한 사건이었습니다. 가난하기 때문에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소망과 열망, 꿈을 이루도록 도와준다고 생각하면 안 되는 것일지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후원이 아니라 응원이라는 마음을 가지면 해결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3
아동교육을 하는 사람들은 아이와 눈높이를 맞춰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아이와 눈높이를 맞춰야 한다는 데 반대하는 사람은 없고 모두 그렇게 하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눈높이를 맞춘다고 하면 어른들은 자신의 눈높이를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낮추는 것을 생각할 것입니다. 다른 경우에서도 그렇습니다. 예를 들면, 비장애인이 장애인의 입장을 체험하기 위해 자신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휠체어 체험하는 것이 이와 비슷합니다. 개인적으로 휠체어 체험을 해본 적이 있는데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면 절대 안 되겠다는 생각을 그때 하게 되었습니다.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손 위치가 휠체어 앉은 사람의 얼굴 위치와 같다는 것은 직접 휠체어에 앉아보지 않으면 알기 힘든 점이겠지요. 그때 느낀 것은 단순히 눈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눈높이에서 그 사람에게 무엇이 보일까 고민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눈높이를 맞추는 데는 나를 낮추는 것 외에 상대를 높이는 방법도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4
몇십 년 동안의 서울 생활을 정리하고 얼마 전 노부모님이 사시는 시골로 내려갔습니다. 시골집에서 가장 불편한 것은 다름 아닌 화장실이었습니다. 실외에 있는 재래식 화장실은 아직 젊은 제가 사용하기에도 불편한데 나이 드신 부모님이 쓰시기에는 더욱 불편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수세식 화장실로 개조하려니 만만치 않은 작업이었습니다. 우선 화장실이 실외에 있기 때문에 수도공사부터 시작해야 하는데 비용과 시간이 적지 않게 들어 지레 포기하고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등산을 하다가 다리를 다치는 일이 생겼고, 불편한 몸으로 재래식 화장실을 사용하자니 너무 힘들었습니다. 아무래도 남이 아닌 내 문제가 되니 문제 해결이 더욱 절박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없을지 고민하다가 가벼운 마음으로 검색을 해 보았는데, 놀랍게도 간단히 재래식 화장실에 좌변기를 설치할 방법이 이미 있었습니다. 수세식으로 개조하는 것이 아니라 수도 공사도 필요 없고 비용도 비교할 수 없이 저렴했지요. 너무 간단히 문제를 해결하고 부모님께 효자 소리를 들은 것은 덤입니다.

어렵게 생각하지 않고 찾아보면 답은 이미 존재하고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예술인 복지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예술인이 예술활동만으로 충분한 돈을 벌지 못하는 것은 몇십 년 전부터 해결되지 않은 문제입니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치는 것은 재래식 화장실을 수세식 화장실로 바꾸는 공사 정도와 비교도 할 수 없는 대공사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찾아보면 주변에 답은 있습니다. 예술인이 일반 복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매개 역할을 하는 것, 예술인의 삶을 어렵게 만드는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고 예술인이 국가의 사회보험 체계 내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것, 이런 일들부터 재단에서 시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5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홈페이지를 보면 재단의 미션과 비전이 나와 있습니다.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다소 딱딱하고 어려운 말들로 표현되어 있지만, 제가 생각하는 재단의 미션과 비전은 단순합니다.

우선, 재단은 예술인의 행복을 뒷받침하는 기관입니다. 재단이 하는 여러 가지 사업들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은 예술인의 행복이었으면 합니다. 아마 이것이 진정한 ‘복지’일 것입니다.

두 번째로, 재단은 예술인의 꿈을 응원하는 기관입니다. 단순히 가난하거나 어려운 예술인을 후원하고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예술인이 가지고 있는 꿈과 열망을 응원하는 기관이 되었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재단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예술인의 친구가 되었으면 합니다. 예술인의 행복과 꿈을 위해 재단이 노력해서 예술인의 믿음을 얻고 언제든 의지할 수 있는, 친근하게 다가가는 기관이 되었으면 합니다.

칼럼